2019년 10월, 경상북도청과 주한영국문화원이 함께하는 한∙영 문화예술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예천 상월리에서 <커뮤니티 댄스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이 댄스 프로젝트는 고령자처럼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참여 대상으로 여겨지지 않는 사람들을 포용하여 모든 사람이 무용을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목적으로 하였습니다.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커뮤니티 댄스 전문가 다이앤 애먼스의 후기를 공유합니다.

예천 상월리 <커뮤니티 댄스 프로젝트> 후기

나는 주한영국문화원의 초청으로 경상북도 예천에서 진행된 <커뮤니티 댄스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 프로젝트의 참여자는 20여 명의 농부들로 대부분이 무용 활동을 경험해본 적이 없었다. 모두 생업을 가진 분들이라 저녁마다 그분들이 사물놀이를 연습하는 마을 회관에서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두 시간짜리 워크숍을 다섯 번 진행하고 나서 안동시 서구동 복지관에서 소수의 관람객을 대상으로 마지막 워크숍이자 간단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 프로젝트의 주된 목표는 참여자들의 창의적인 표현을 유도하여 참여와 즐거움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었으며, 참여자들의 피드백을 보면 이 목적이 잘 달성되었다고 판단된다. 내가 함께 일했던 단체들과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나를 따라 하는 것보다 각자 창의적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도록 알맞은 조건을 갖춰주는 것을 목표로 했다. 나는 늘 사람들이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지시를 내리기보다는 자극을 주고 제안을 하는 것을 선호한다. 나는 나 자신을 강사로 여기지 않지만, 가끔 참여자들은 안무가들이 강사가 되어주기를 기대한다. 예천의 농부들도 처음에는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것을 기대했다.

매 수업의 시작은 참여자들에게 익숙한 보고 따라 하는 워밍업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가능한 빨리 그들만의 춤 동작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격려했다. 리본으로 하는 자유로운 동작과 같은 창의적인 워밍업 활동들을 알려줬으며, 농사일을 할 때 그들이 하는 동작들을 보여달라고도 했다. 이것은 우리의 창의적인 춤의 기반이 되었고, 파머스 댄스라 부르기로 했다. 처음에는 다소 내성적이었으나 세 번째 수업이 되자 좀 더 편안해졌고 정말 즐길 수 있는 분위기가 되었다. 그들은 열정적으로 참여했으며 상당수가 다시 어린이로 되돌아간 것 같다고 했다.

그들은 온종일 밭에서 농사일을 해야 했기에 세 번째 수업까지는 저녁에 두어 시간 정도만 만날 수 있었다. 네 번째 수업에는 모두 어렵게 시간을 내어 낮에 만나기로 했다. 넓은 외부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폐교에서 워크숍을 진행했다. 최적의 장소는 아니었지만 우리는 바닥을 닦았고 농부 한 명이 재빠르게 건물 주변의 잡초를 베어냈다. 서로 웃고 소통하는 이 상황이 촬영된 영상 장면은 참가자들이 창의적인 활동에 전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잘 보여준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여러 번의 피드백을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고, 수업 중 무엇이 가장 재밌었는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어떤 사람들은 본인이 가장 즐겼던 특정 활동, 리본을 이용해서 춤을 추는 것과 대형 고무밴드를 이용한 동작들을 언급했고 역동적인 단체 활동에 관한 의견처럼 전반적인 논평을 하기도 했다. 더불어, 몇몇 사람들은 서로를 더 잘 알 수 있게 되었다고 했으며, 또한 더욱 끈끈한 ‘공동체 의식’이 생겼다고 했다.

마지막 수업을 참관했던 사람 중 한 명이 나에게 이런 이메일을 보냈다. “사람들이 즐겁게 춤을 추는 것을 보는 것은 매우 감동적이었다. 선생님의 수업을 통해 그들은 온전히 자기 자신이 되어 많은 자유를 만끽했다. 그들이 일생에 이런 아름다운 춤 수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