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장애인 예술2012년 런던올림픽을 계기로 높은 수준의 전문성을 갖추게 되었으며, 현재 장애인들의 예술 활동에 관한 논의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 현황을 한 눈에 살펴보세요.

영국 장애인 예술의 발전사

초창기 영국의 장애인 예술은 건강이나 치료가 목적인 예술 활동과 예술 요법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습니다. 그러나 1970년대부터 이러한 흐름에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해 점차 장애인들도 워크숍에서 창작자로서, 공연예술에서 예술 지도자로서 활동할 기회의 문이 넓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시대적 분위기를 배경으로 1977년에 셰이프(Shape), 1980년에는 그라이아이(Graeae), 1987년에는 하트엔소울(Heart ‘n’ Soul), 1991년에는 캔두코(Candoco)가 설립되었습니다. 

장애 예술인들의 초기 작품들은 대부분 장애인들이 예술인으로서, 참여자로서, 그리고 관객으로서 평등할 권리를 요구하는 사회운동과 연관이 깊었습니다.

1995년에 제정된 장애인차별금지법(Disability Discrimination Act)에 따라 극장과 미술관을 포함한 모든 서비스 제공자들은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장애인들의 접근성을 높여야 할 법적 의무를 부여 받았습니다. 현재 시행 중인 영국 평등법 2010(Equalities Act)에서는 그러한 장애인 평등 기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법률의 제정으로 장애인 예술이 다방면에서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공연이나 행사에서 수화 통역이 일반화되었으며, 공연에 자막을 도입하여 더 많은 관객을 유치할 수 있었습니다. 오디오 가이드와 촉각 투어들이 도입되어 시각 장애인들의 접근성도 높아졌습니다. 더욱 여유 있고 편안해진 공연들로 선택의 폭은 넓어졌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장애 예술인들의 작품도 꾸준히 증가하였습니다. 두 개의 휠체어로 제작한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모양의 조형물 “휠체어에서 본 영국(Great Britain from a Wheelchair by Tony Heaton)”, 학습장애 연기자 제즈 콜번(Jez Colborne)과 케빈 프링클(Kevin Pringle)이 출연하고 마인더갭(mind the gap)이 재구성한 고전 “생쥐와 인간(Of Mice and Men)”, 캔두코 무용단(Candoco)이 발굴한 다리 없는 댄서 데이비드 투틀(David Toole), 타냐 라아베(Tanya Raabee)의 “후즈후(who’S whO?)” 초상화 컬렉션 등 많은 작품과 퍼포먼스들은 문화 아이콘의 반열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2012 하계 올림픽 및 장애인 올림픽 유치 경합 당시, 런던시는 장애 예술인 지원 프로그램도 계획에 포함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언리미티드(Unlimited)런던 2012 문화 올림피아드장애인 올림픽의 화려한 개막식에도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영국에서는 장애인들이 다양한 예술 분야와 층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영국 사회 내에서의 장애인들의 대표성과 교차성, 권리 등에 관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지는데 걸림돌들이 있지만, 영국의 장애인 예술은 이미 자타가 인정하는 높은 수준의 전문성과 수준을 갖춘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영국을 대표하는 장애 예술인 단체

영국의 대표적인 장애 예술인 단체들과 주요 활동을 소개합니다

언리미티드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는 언리미티드(Unlimited)는 현재 전 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큰 장애 예술인 커미셔닝 프로그램으로, 영국의 다른 예술 후원 재단들이 운영하는 프로그램들에서 장애 예술인들의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언리미티드는 2년마다 개최되는 사우스뱅크 센터(Southbank Centre)의 언리미티드 페스티벌(Unlimited Festival)을 기획하고 있으며, (지난 2012, 2014년 행사에 이어 2016, 2018, 2020년 행사도 기획 중), 2016년에는 글래스고 트램웨이(Tramway) 최초의 언리미티드 페스티벌이 열릴 것입니다. 언리미티드 임팩트(Unlimited Impact)는 장애 예술인들의 작품을 널리 알리고 젊은이들의 예술 참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셰이프

셰이프(Shape)는 좀 더 포괄적이고 대표성있는 문화계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장애 예술인들과 단체들에게 다양한 기회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셰이프는 산하에 셰이프 오픈(Shape Open) 작품 전시회, 아담 레이놀즈 장학 재단(Adam Reynolds Memorial Bursary) 등을 운영하며, 2015년 한 해 동안 장학 재단은 빅토리아 & 알버트 박물관과 함께 운영될 것입니다. 셰이프는 영국 국립 장애인 예술 컬렉션 및 기록보관소(The National Disability Arts Collection and Archive, NDACA)의 설립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애티튜드 이즈 에브리씽

“모든 것은 자세에 달려있다”는 의미의 애티튜드 이즈 에브리씽(Attitude is Everything)은 관객, 아티스트, 음악업계와 협력하여 청각장애인의 생활 속 음악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램스 온 더 문

지난 5월에, 영국 예술위원회는 램스 온 더 문(Ramps on the Moon) 프로젝트에 대규모 전략적 순회 공연 프로그램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뉴 울지 극장(New Wolsey Theatre), 그라이아이 극단 (Graeae), 버밍엄 레퍼토리 극장(Birmingham Repertory Theatre), 로열 스트라트포드 이스트 극장(Theatre Royal Stratford East), 노팅엄 플레이하우스(Nottingham Playhouse), 리버풀 에브리먼 & 플레이하우스(Liverpool Everyman and Playhouse), 웨스트 요크셔 플레이하우스(West Yorkshire Playhouse), 셰필드 극장(Sheffield Theatres) 등 유수의 극단과 극장들이 협력하여 장애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세 편의 새로운 중형 연극 공연을 위한 순회 공연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입니다. 

폴 커민스

폴 커민스(Paul Cummins)는 2012 런던 문화 올림피아드에 참가한 언리미티드 아티스트로, 2014년에는 “피가 휩쓴 땅과 붉은 바다(Blood Swept Lands and Seas of Red)”라는 제목의 작품을 런던 타워에 설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