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8년 03월 09일 (금)2018년 03월 23일 (금)
장소
아르코예술극장, 이음센터

2017년 2월부터 1년에 걸쳐 진행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폐막 행사로 <페스티벌 아름다름: 아름다운 다름>이 개최됩니다. 2018년 3월에 개최하는 이번 축제는 예술이 보다 포용적이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살펴보고, 예술과 장애에 관한 혁신적 접근 방식을 집중적으로 다루게 됩니다. 

<페스티벌 아름다름>에서는 칸두코 댄스 컴퍼니와 안은미의 공연, 마크 브루와 김보라의 무용 신작을 선보이며, 장애예술 사진전 '춤을 추는 천백만 가지 이유', 장애예술가 역량강화 프로그램인 '싱크'를 포함한 총 4개의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특히, 각 공연에서는 저시력 관람객이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삼성의 디지털 기술과, 공연 실황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오디오 디스크립션(Audio Description) 서비스를 시도하는 등 균등한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한국과 영국의 장애 예술가와 비장애 예술가들을 위한 열린 플랫폼을 제공하여, 이들이 함께 작업하고 각자가 직면한 문제를 논의하며, 자신의 경험과 창작의 결과를 관객들과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공연예술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관객도 참여할 수 있는 아티스트 토크 및 워크숍 또한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1. 굿모닝 에브리바디: 칸두코 댄스 컴퍼니 – 안은미 무용신작

한국을 대표하는 안무가이자 무용수인 안은미와 장애인 무용수와 비장애인 무용수로 이루어진 세계적인 영국의 무용단 칸두코 댄스 컴퍼니(Candoco Dance Company)의 협업작업이 세계 초연으로 선보여집니다. 평창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저시력 장애인들을 초청하여 삼성전자의 릴루미노 기술을 통해 공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마련되었습니다. ▶자세히 보기

  • 일시: 2018년 3월 17일 (토) 20.00 / 18일 (일) 18.00 *일요일 공연 후에는 30분 간 관객과의 대화가 이어집니다.
  • 장소: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 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한영국문화원
  • 입장료: 균일석 10,000원
  • 관람 등급: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만 7세 이상)
  • 공연 시간: 60분

안은미는 세계 무용계에서 큰 관심과 사랑을 받는 무용가로 ‘동양의 피나 바우쉬’로 불린다.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 <아저씨를 위한 무책임한 땐쓰>, <사심 없는 땐쓰> 등 21세기 한국의 현실과 다양한 세대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작품을 일반인 무용수와 함께 만들어 무용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었다고 평가받는다. 시각장애인들과 함께 작업한 <안심땐쓰>, 왜소증 무용수들과 만든 <대심땐쓰>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업을 발표하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칸두코 댄스 컴퍼니는 장애인, 비장애인 무용수로 이루어진 현대무용단으로 지난 25년간 세계 각국의 관객들에게 혁신적인 공연을 통해 장애와 예술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변화시켜 왔다. 칸두코 댄스 컴퍼니는 2006년 첫 내한 이후 10년만인 2016년 12월 내한하여 파워풀한 듀엣, 거대한 천을 이용한 앙상블로 깊은 울림을 선사하는 알렉산더 위틀리의 작품 <비헬드(Beheld)>와, 보여지는 것 뒤에 숨겨진 편견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환기시키는 헤테인 파텔의 작품 <렛츠 토크 어바웃 디스(Let’s Talk About Dis)>를 더블빌로 선보였다.

2. 공·空·Zero: 마크 브루 – 김보라 무용신작

영국의 장애인 안무가이자 무용수 마크 브루(Marc Brew)와 한국의 안무가 김보라의 콜라보레이션 신작으로, 2017년 9월, 2018년 2월까지 두 차례에 걸친 리허설 작업을 통해 완성된 두 안무가의 듀엣이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프리미어 무대를 선보입니다. 이번 작품은 한국과 영국의 아티스트, 제작진으로 구성되어 작곡가 앵거스 맥레이(Angus MacRae)와 오디오 디스크라이버 에마 제인 맥헨리(Emma Jane McHenry)가 참여하였으며, 한국에서는 무대디자이너 김종석, 조명디자이너 이승호 등이 함께 합니다. 이번 공연은 시각장애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공연 실황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오디오 디스크립션(Audio Description)서비스가 지원됩니다. ▶자세히 보기

  • 일시: 2018년 3월 17일(토) 18.00 / 18일(일) 16.00 *일요일 공연 후에는 30분 간 관객과의 대화가 이어집니다.
  • 장소: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 주최/주관: 주한영국문화원
  • 후원: 스코틀랜드 예술위원회, SK E&S, KEB 하나은행, GREAT 캠페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관람료: 균일석 10,000원
  • 관람 등급: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만 7세 이상)
  • 공연 시간: 60분

마크 브루는 호주 빅토리안 예술 중등고등학교와 호주 발레 학교에서 발레를 전공했다. 지난 18년간 마크는 영국과 세계를 무대로 장애인∙비장애인 예술가들의 협업 무용 프로젝트에 주력해왔으며 이외에도 안무가, 무용 강사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및 패럴림픽 폐막을 위한 성화봉송식에서 공연을 한 바 있다.

김보라는 아트프로젝트보라의 예술감독으로 한국무용비평가협회가 선정하는 ‘2017 비평가가 주목하는 안무가’로 선정되었다. 컨템포러리 댄스를 중심으로 장르와 공간의 개념을 허무는 작업과, 타 장르와 의 교류를 통해 실험적인 작업을 시도하는 아트프로젝트보라를 설립하여 이끌고 있다. 동시대를 반영하는 소재를 다양한 시선으로 접근하여 독창적이고 위트 있는 안무를 선보인다.국내 뿐 아니라,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일본, 핀란드, 슬로베니아, 독일, 오스트리아, 멕시코, 브라질, 우루과이 등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3. 춤을 추는 천백만 가지 이유: 장애예술 사진전

2014년 피플댄싱재단(People Dancing)의 기획으로 탄생한 전시로 시청각 및 신체장애를 가진 무용수들이 전 세계에서 널리 사랑받는 영화의 한 등장인물로 연출하여 찍은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냅니다. 장애 무용수들을 향한 차별을 금지하는 하는 동시에 장애에 대한 인식변화를 추구합니다. 이 전시는 <페스티벌 아름다름: 아름다운 다름>에 참여하는 칸두코 댄스 컴퍼니, 안은미, 마크 브루의 작업과정 및 공연 모습도 함께 스크린을 통해 소개합니다.

  • 일정: 2018년 3월 9–23일 (총 14일간)
  • 장소: 한국장애예술문화원 2층 이음갤러리
  • 주최/주관: 영국문화원
  • 후원: GREAT 캠페인
4. 씽크 코리아 Sync Korea: 장애예술가 역량강화 프로그램

싱크(Sync)는 장애 예술가 및 장애 예술 기획자들이  그룹 워크샵, 개인 코칭을 통해 다양한 역량을 개발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입니다. 2012년 런던올림픽 준비 기간 중 사라 픽솔과 조 버런트, 두 명의 장애 예술가이자 기획자인 두 명에 의해 개발되었으며, 지금까지 영국과 호주에서 백 명이 넘는 장애 예술가 및 장애 예술 기획자들이 참가하였습니다. 이번 행사는 한국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개발되어 최종선발된 지원자들을 중점으로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자세히 보기

  • 일정: 2018년 3월 17–21일(총 5일간)
  • 장소: 서울시 대학로 소재 이음센터 
  • 참가자: 장애인 예술가 또는 장애인 예술 기획자
  • 주최/주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영국문화원
다양성과 통합 한영 상호교류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