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7년 07월 10일 (월)2017년 09월 08일 (금)
장소
스페이스K_과천

오늘날 영국의 현대미술은 국제 미술계에서 인정 받으며 현대 문화 지형도에서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 중심지인 런던은 영국이라는 국가적 틀을 벗어나 명실상부한 동시대 미술의 선두주자로 우뚝 섰습니다.

이번 런던 나우(LONDON NOW) 전시는 런던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는 3인의 신진 작가, 애나 프리먼 벤틀리, 벤자민 브렛 그리고 사라 레더만을 통해 창조적인 플랫폼으로서의 런던을 다시 조망합니다. 

코오롱 그룹의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의 개관 6주년을 기념하여 기획된 이번 전시를 통해 현대미술의 중심지 런던을 느껴보세요!

런던 나우(LONDON NOW)

  • 기간: 2017년 7월 10일(수) – 9월 8일(금)
  • 장소: 스페이스K_과천
  • 관람료: 무료
  • 관람시간: 월요일–토요일 10.00–18.00 (일요일 휴관)
     

아임 페인터 - 체험 프로그램

런던 나우 전시와 연계하여, 체험 프로그램인 아임 페인터(I’m painter)가 함께 진행됩니다. 런던을 상징하는 프레임을 두른 투명한 보드 위에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세요. 현장에 준비된 재료를 사용하여 그림을 그려보는 무료 프로그램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스페이스K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K

스페이스K는 2011년에 설립된 코오롱의 문화예술 나눔 공간이다. 깊이 있는 문화예술 지원과 지역민을 위한 문화예술 나눔을 목표로 과천, 대구 등 두 곳에 독립된 전시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스페이스K는 예술가의 창작력을 고취시키고, 독특하고 차별화된 기획과 나눔 실천으로 예술사회공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디.

작가 소개

애나 프리먼 벤틀리 Anna Freeman Bentley

 

애나 프리먼 벤틀리는 현대인들이 영위하는 실내 공간과 주변 환경을 예리한 시선으로 관찰하고 그 속에서 파생되는 상호 작용에 주목하여 회화 세계를 구축해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인물을 등장시키지 않은 채 공간에 배치된 오브제들을 단서로 삼아 장소의 특징은 물론 화면 밖에 숨겨진 맥락을 미묘하게 개입시킨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한정된 소수를 위한 회원 전용공간을 주 무대로 한 일련의 신작들이 소개된다.

벤자민 브렛 Benjamin Brett

 

자유분방한 조형과 선묘를 특징으로 하는 벤자민 브렛의 작품 세계는 회화의 전형적인 문법과 관습으로부터 거리 두기를 시도한다. 작가는 영화 포스터나 책 표지 등 다양한 시각물에서 추출한 이미지들을 해체하고 파편화시켜 화폭에 병치한다. 최소한의 사회 문화적 맥락들을 그저 암시만 할 뿐 다양한 해석의 가능태로 남겨두는 그의 그림은 자유롭게 흩어져있는 도상들에 대한 독해의 권한을 관람객들에게 부여하여 흥미로운 해석의 장을 유도한다.

사라 레더만 Sarah Lederman

 

사라 레더만은 기억과 꿈 그리고 공상과 신화를 망라하는 풍부한 레퍼런스를 화폭에 담는다. 밀도 있는 구성이나 풍부한 묘사를 극도로 절제하는 그의 작품은 여성에 대한 유년기적 환상에 기초한 쾌락적 에로티시즘과, 이와는 상반되게 어린이의 공상에 등장할 법한 서툴게 그린 드로잉이 묘한 공존을 이룬다. 중세 시대의 이미지에서부터 일본의 춘화에 이르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도상들은 화면 위를 표류하며 호기심을 자극하고 다양한 감정과 생각을 불러일으킨다.

시각 예술 UK/Korea 2017-18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