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97 We Made Ourselves Over_Blast Theory ©

Blast Theory

Date
2017년 11월 23일 (목)2018년 03월 04일 (일)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백남준아트센터(관장 서진석)는 2017년 11월 23일부터 2018년 3월 4일까지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수상 작가 블라스트 씨어리의 개인전 <당신이 시작하라>를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관객과 참여’라는 주제를 놓고 다양한 미디어의 양식들을 실험해 온 블라스트 씨어리의 예술 세계를 집약적으로 보여줍니다.

<당신이 시작하라> 블라스트 씨어리 개인전

  • 기간: 2017년 11월 23일(목) – 2018년 3월 4일(일)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 운영시간: 화요일–일요일 10.00–18.00 (매주 월요일 휴무)
  • 관람료: 무료

전시 소개

블라스트 씨어리는 스스로를 “관객을 작품의 한 가운데에 두고, 정치적이고 사회적인 질문들에 대해서 탐구하는 인터렉티브 아트를 창조하는 도전적인 예술가 그룹”으로 정의합니다. 전시의 제목 ‘당신이 시작하라’는 관객에 의해서 작품이 시작된다는 하나의 정언적 명제로, 이러한 명제 아래 관객은 주체적이고 능동적으로 작품에 개입하고 작품을 유지시키는 행위자가 됩니다. 마치 대등한 위치에 있는 플레이어들이 참여하며 누가 이길지 알 수 없는 게임처럼, 블라스트 씨어리는 관객을 수동적인 태도에서 끌어내어 작품과 동등한 참여자로 변화시킵니다. 이러한 정치적이고 미학적인 구도는 관객과 작품의 상호적인 관계를 넘어서는 것입니다. 이제 당신과 작품의 관계는 미래를 내다보는 것이며, 블라스트 씨어리는 당신을 위해 공적이며 무겁게 여겨졌던 장소를 움직이고 낯선 사람과의 대화와 놀이가 살아 움직이는 장을 구축합니다. 이 커다란 놀이터에서 지금 당신이 시작할 차례입니다.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총 7점의 작품 중 <앞을 향한 나의 관점>은 2017년 런던 박물관 커미션으로 제작되었으며, 한국에서 촬영한 풍경을 담은 영상을 추가하여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새롭게 선보입니다. 이 작품은 관객에게 자신의 삶을 객관화하여 천천히 관찰하며 미래에 대해 성찰해보고 이를 자신의 언어로 소리 내는 기회를 줍니다. 미래에 대한 상상은 <2097: 우리는 스스로를 끝냈다>를 통해서 보다 구체화되고 확장됩니다. 이 작품은 지금으로부터 80년 후, 즉 2097의 미래를 보여줍니다. 5개의 단편 영화로 구성되어 있는 이 작품에서 일상의 풍경은 미래의 어느 날 공상과학 소설의 일부가 된 듯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제시됩니다. 이 작품은 막연히 상상하는 미래에 우리가 기술적 결정력과 회복력을 가질 수 있는가에 대해 질문합니다. 2013년 일본의 아이치에서 제작된 작품 <내가 평생 동안 할 일>은 물에 잠겨있던 폐선을 한 공원으로 옮기는 과정을 다루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되돌릴 수 없는 지구적 재앙에 맞서는 불특정한 여러 사람들의 참여와 연대의 의지가 폐선을 밀어서 옮기는 노동이자 퍼포먼스로 드러나게 됩니다. 이 작품은 2011년 일본에서 있었던 쓰나미와 상처, 그리고 이로 인해 망가진 공동체를 회복시키기 위한 여러 보이지 않는 노력들을 담아낸 은유적인 작품입니다. 이 외에도 작품의 중심에서 관객의 참여가 핵심적으로 작용하는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소개

2009년 제정된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은 경기도 도지사가 수여하는 상으로, 백남준과 같이 새로운 예술영역의 지평을 열고 끊임없는 실험과 혁신적인 작업을 선보이는 예술가를 발굴하기 위해 제정되었다. 본 상은 그동안 테크놀로지와 예술의 결합,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방식의 모색, 관객과의 상호작용, 음악과 퍼포먼스, 시각예술 전반의 다양한 분야를 융합 및 통섭하는 백남준의 정신을 이어 받은 예술가와 이론가에게 수여되었다. 제 1회에는 4명의 예술가(이승택, 안은미, 씨엘 플로이에, 로버트 애드리안 엑스)가 공동수상 하였으며, 2회인 2010년에는 철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브뤼노 라투르가 수상하였다. 2012년에는 아티스트 더그 에이트킨이, 2014년에는 하룬 미르자가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시각 예술 한영 상호교류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