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벨파스트 내 성소수자 예술가들의 소규모 회화 및 사진 전시 <작은 도토리들>로 시작하다.

지난 10여 년 간, 아웃버스트 퀴어 예술 축제(Outburst Queer Arts Festival)는 북아일랜드의 주요 퀴어 예술 축제로 성장했고 현재는 세계 각국의 작품을 선보이는 국제적인 축제가 되었습니다.

공연, 영화, 음악, 문학과 논쟁, 시각예술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이 축제는 약 10일 간 진행되며, 표현의 자유와 창조성의 장이자, 퀴어 예술과 예술가들을 발굴하고 그들의 작업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곳으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집'이라는 주제 탐구하기

2016년에는 10주년을 맞이하여 축제의 주제로 '집(Home)'을 선택했습니다. 이 단어는 안전, 가족, 인정, 우정 등 여러 사람에게 서로 다른 의미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에게 '집'이란 그 사람이 자라온 곳이 아닌 다른 장소를 의미할 수도 있습니다. 성소수자(LGBTQ+)를 포함해, 이 단어가 어렵고 고통스러운 기억과 결부될 수도 있는 일부 사람들은 자신의 정체성이 받아들여진다고 느끼거나, 자기 자신으로 살아갈 수 있는 어떤 곳을 찾아 종종 집을 떠나기도 하니까요. 

참여 예술가들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성소수자들에게 '집'이 주는 특정한 울림을 탐구하였습니다. 위 영상에서 아웃버스트의 이사인 키언 스미스(Cian Smyth)가 이 예술가들의 작업이 표현하고자 했던 생각과 경험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퀴어 예술가들의 다양성

아일랜드 출신 시인 캣 브로건(Cat Brogan)의 작업은 레즈비언 여성으로서 자신의 경험들과 종종 맞닿아있는 더 폭넓은 정치적 이슈들을 친밀하고 감정적인 주제들로 녹여냅니다. 아래 영상은 브로건이 그녀의 시 '아버지의 날(Father's Day)'을 아웃버스트 축제에서 공연하는 모습입니다. 이 작품은 어느 날 그녀가 꾸었던 아버지가 임종을 맞는 꿈을 자세히 상술하며 연인과의 관계, 아버지의 정치적 액티비즘, 집이라는 그림과 함께 촘촘하게 엮어냅니다.

데이비드 호일(David Hoyle)은 작년 축제 공연자 중 한 명으로 주로 드래그(drag) 또는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다른 방식으로 바라보는 인물로 분하여 공연하는 공연 예술가이자 연기자, 코미디언, 영화 연출가입니다. 그는 자유, 정체성, 성평등, 국제무기거래, 교육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면서 '집'에 대한 따뜻하고 위트가 넘치는 생각을 반영한 작업, '나의 글로벌 아젠다(My Global Agenda)'와 함께 짧은 영상 하나를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아래 영상에서 그 작업을 확인해보세요.  

개리 포터(Gerry Potter)는 리버풀 출신 시인으로, 그의 작업은 예측 불가능하거나 논쟁을 일으키곤 합니다. 정부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담은 시를 쓰는가 하면, 만약 사탄이 집 근처 카페에 차를 한 잔 마시려고 들른다면 들을 수 있을 것 같은 수다를 상상하여 시를 쓰기도 하는 그는 작년 축제에서 캣 브로건과 함께 공연했습니다. 위 영상은 그가 그의 작품 중 하나인 '가족인가, 우리?(Family, Are We?)'를 낭독하는 모습입니다.

초콜릿 케이크(Le Gateau Chocolat)는 자신을 '법학 학위와 신뢰하는 어머니, 큰 마음을 가졌으며, 모든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오페라, 라이크라(역자 주: 섬유의 한 종류), 드래그를 발견한 영국에서 태어난 나이지리아 남자애'라고 설명합니다. 위 영상은 그의 공연을 위해 제작된 호사스러운 장관의 일부를 보여줍니다. 그는 스팽글이 잔뜩 붙은 드레스를 입고 키보드, 어딘가에 홀린듯한 작은 소녀와 함께 스테인드 글라스가 아름다운 웅장한 교회에서 한편의 오페라를 선사합니다.

우리는 여전히 성소수자들이 살 곳(Home)을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10년 동안 아웃버스트는 다양한 공연자 및 예술가들과 함께 일해왔을 뿐만 아니라 지속해서 훌륭한 관객층을 확보해가고 있기도 합니다. 관객 중 일부는 이런 작업들을 다른 곳에서는 한 번도 볼 기회가 없었던 사람들입니다. 아웃버스트는 문화적 다양성과 탁월함의 장을 제공하며 더욱 많은 사회적, 정치적 이슈들을 축제라는 공간 밖으로 연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웃버스트 팀이 항상 말하듯이 말입니다. '우리는 여전히 성소수자들이 살 곳(Home)을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LGBTQ+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 사회적 다수인 이성애자와 다른 다양한 성정체성을 가진 사람을 통칭하는 말입니다. 이 단어에 대한 한글 번역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논의가 있지만, 본문에서는 번역의 편의상 '성소수자'로 일괄 번역하였습니다.

관련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