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left, Director British Council Korea Martin Fryer, Soojung Lim and British Ambassador to Korea Charles Hay.
(왼쪽부터)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 배우 임수정,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

한국과 영국의 영원한 우정을 향하여

2017년 2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한국 내 영국의 해)가 개막하였습니다. 이를 기념하고 문화적으로 영국문화원을 대표하며 교류의 해 기간 동안 대중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인사를 섭외하기 위해 후원사 CJ E&M과 함께 국내외에 널리 알려져 있는 배우 임수정씨를 선정하였습니다. 

주한영국대사관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임수정씨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문화대사로 위촉되었으며,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와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이 함께하였습니다. 주한영국문화원이 1973년 개원한 이래 문화대사를 위촉한 것은 임수정씨가 처음입니다.

도시 속 문화 토크

한편, 한영 상호교류의 해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바비칸센터 극장장 니콜라스 캐니언 경이 서울을 찾았습니다.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초청강연에서 니콜라스 경은 ‘영국 역사∙경제∙ 문화의 중심지, 시티오브런던의 예술창작’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며 바비칸센터의 혁신적인 프로그램들도 공유하였습니다. 바비칸센터가 위치한 시티오브런던은 ‘더시티(the City)’라고도 불리며, 런던 중심부에서 약 1제곱마일 반경에 있는 지역을 일컫는데, 로마인들이 정착하기 시작한 1세기부터 런던이 영역을 확장하게 된 중세시기까지 잉글랜드의 비즈니스, 정치, 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습니다. 그는 바비칸센터의 역할과 런던의 모든 지역들과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설명했습니다. 

(From left) Hyesun Kim, Head of UK/Korea 2017-18: Creative Futures, Charles Hay, British Ambassador to Korea, Karen Bradley, Secretary of State for the Department for Culture, Media and Sport, Martin Fryer, Director British Council Korea, Graham Sheffield, Director Arts, British Council and Kyu Choi, Creative Director UK/Korea 2017-18: Creative Futures pose for a photo at the opening press conference.
2017년 2월 20일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저에서 열린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기자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혜선 한영 상호교류의 해 총감독,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 케런 브래들리 영국 문화미디어스포츠부 장관,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 그라함 셰필드 영국문화원 글로벌 예술본부장, 최석규 한영 상호교류의 해 예술감독 
Musicians welcome school kids to the Concert Hall, Seoul Arts Centre. (From left) Joost Bosdijk, bassoon, Jonathan Lipton, horn, Chi-Yu Mo, clarinet, Belinda McFarlane, violin, Matthew Gibson, viola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왼쪽부터)Joost Bosdijk(바순), Jonathan Lipton(호른), Chi-Yu Mo(클라리넷), Belinda McFarlane(바이올린), Matthew Gibson(비올라) 
School kids learning and having fun with a London Symphony Orchestra violin player.
학생들이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바이올린 주자에게 배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마틴 프라이어(주한영국문화원장), 그래험 셰필드(영국문화원 글로벌 예술 본부장), 영국인 작곡가 마크 안소니와 일곱 명의 젊은 작곡가들이 서울에서 마크 안소니의 마스터 클래스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ondon Symphony Orchestra performing in Seoul at the launch event of UK/Korea 2017-18.
지휘자 다니엘 하딩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서울에서의 개막 공연에서 관객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을 위한 워크숍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개막 공연

“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다채로운 문화 행사들로 가득합니다. 2017–18년은 매우 특별한 기간이 될 뿐만 아니라 영국의 비즈니스, 교육, 과학 등을 한국에 소개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양국의 장기적 파트너십의 플랫폼이 되어 줄 것입니다”  - 캐런 브래들리, 영국 문화미디어스포츠부 장관

니콜라스 경의 강연이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되는 동안,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영국 작곡가 마크 안소니 터니지가 한국의 젊은 작곡가 일곱 명과 함께 작곡가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하였습니다.

오후에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HSBC 한국 지사가 함께 한 이벤트도 이어졌습니다. 다섯 명의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은 60여 명의 어린이들에게 세계적인 연주자와의 만남이라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을 선물해주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주한영국문화원과 HSBC 한국 지사의 후원으로 이루어졌으며, 캐런 브래들리 장관이 학생과 연주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행사에 참가하였습니다.

마침내, 한영 상호교류의 해 개막일은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개막 공연으로 절정을 이루었고, 특히 마크 안소니 터니지의 트럼펫 협주곡 ‘하칸’이 한국에서 초연되어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