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9년 06월 06일 (목)2019년 08월 25일 (일)
장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

영국을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초창기 시절부터 지금의 세계적인 브랜드의 모습을 갖추기까지 그가 지나온 발자취와 커리어를 기념하는 전시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HELLO, My Name Is Paul Smith)>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에서 8월 25일까지 개최됩니다.

서울디자인재단과 런던디자인뮤지엄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전시는 폴 스미스가 디자인한 의상, 사진, 페인팅, 오브제 등 약 540여 점과 수십 년간 수집한 명화, 팬들의 선물, 2019 봄여름 컬렉션 의상 등 1500여점을 선보입니다.

폴 스미스의 '위트 있는 클래식'을 감상할 수 있는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전시에 많은 관심과 관람바랍니다!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 전시 기간: 2019년 6월 6일(목) – 8월 25일(일)
  • 장소동대문디자인플라자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
  • 관람 시간: 월–목 10.00–20.00 / 금–일, 공휴일 10.00–21.00
    ※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6월 26일, 7월 31일) 10.00–21.00
    ※ 입장 마감: 관람 종료 60분 전
  • 입장권 가격: 성인 16,000원
  • 서울 전시에 이어 9월에는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도 열릴 예정입니다.
  • 파트너 기관The Design MuseumPaul Smith서울 디자인 재단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전시회 상세 정보]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는 디자인과 프로덕션, 프로세스의 여러 단계를 전시하여 폴 스미스의 디자인 기법에 대한 풍부한 인사이트를 제공합니다. 또한, 전통적인 크래프트먼십(craftsmanship)과 재단에 대한 철학을 현대적인 감각과 접목해 폴 스미스의 주문과도 같은 '위트 있는 클래식(classic with a twist)'을 강조합니다.

이번 전시를 공동 주최한 런던디자인뮤지엄(Design Museum)은 디자인과 건축에 초점을 맞춘 세계적인 박물관으로서, 현재까지 100여 건의 전시회를 개최하며 자하 하디드와 조나단 아이브, 미우치아 프라다, 프랭크 게리 및 아일린 그레이 등의 작품을 선보여왔습니다. 그 중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전은 런던디자인뮤지엄 역사상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은 전시회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으며, 세계적인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개성과 호기심, 그리고 에너지를 표현합니다. 또한 폴 스미스의 방대한 커리어에 걸맞게 그가 이끄는 디자인 하우스의 핵심 테마, 이벤트 및 역사를 보여주는 공간 시리즈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1946년 영국 노팅엄에서 태어난 폴 스미스는 사이클 선수를 꿈꾸었으나 큰 사고를 당한 후 패션으로 진로를 바꾸었습니다. 남다른 재능으로 1970년 영국 북부 노팅엄의 한 골목에서 오픈한 남성복 매장을 시작으로, 폴 스미스는 현재 전 세계 70여 개국에 400여개 매장을 거느리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1970년 가로 세로 3미터 규모였던 폴 스미스의 첫 매장, 노팅엄 바이어드 레인 1호점과, 그가 세계 여행을 하며 모은 책, 자전거, 기념품, 팬들에게 받은 선물로 가득 채워진 디자인 스튜디오 및 사무실을 재현한 공간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또한 폴 스미스의 디자인 아카이브와 2019 봄여름 컬렉션과 패션쇼 주요 영상을 결합한 특별한 컬렉션도 주목할 만한 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