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상호교류의 해

2017/18년은 영국의 혁신적이고 우수한 예술과 창조산업 분야를 소개하고 한영 예술기관 및 예술가간 장기적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는 ‘한영 상호교류의 해’입니다.

한영 상호교류의 해 소개

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2017년 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영국을 대표하는 예술 및 예술가를 비롯, 한영 신진예술가 간의 협업프로젝트를 선보입니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 ‘한영 상호교류의 해’ 개막 공연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가 수석 객원 지휘자 다니엘 하딩이 이끄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LSO)의 내한 공연으로 13개월간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많은 관람과 성원 바랍니다!

오페라 <골든 드래곤> – 아시아 프리미어

뮤직 시어터 웨일스의 신작 오페라, <골든 드래곤> 이 3월 31일 - 4월 2일 통영국제음악제에서 아시아 초연됩니다. ‘한영 상호교류의 해’ 행사 중의 하나로 선보이는 이번 오페라에 많은 관람 바랍니다!

웨인 맥그리거 안무 <아토모스>

‘한영 상호교류의 해’ 행사 중의 하나로 영국을 대표하는 안무가 웨인 맥그리거의 <아토모스>가 5월 26일-27일 LG아트센터에서 열립니다. 3D 안경을 끼고 무용을 감상하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이번 공연에 많은 관람 바랍니다!

전주국제영화제 스페셜 포커스 - 마이클 윈터바텀 특별전

1990년대 이후 영국을 대표하는 마이클 윈터바텀 감독!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그의 작품세계를 4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만나보세요!

어셈블은 디자이너, 건축가, 미술가 등으로 구성된 콜렉티브다.

어셈블: 어떻게 짓는가

2015 터너상을 수상한 어셈블(Assemble)의 멤버 루이 슐츠(Louis Schulz)와 루이스 존스(Lewis Jones)가 2016년 12월에 한국을 방문하였습니다. 2편에 걸쳐 어셈블에 대한 소개와 함께 그들의 터너상 수상 프로젝트와 향후 계획, 그리고 한국 방문에 대한 감상을 전합니다.

A road crossing in Seoul

한영 상호교류의 해 주제

한영 상호교류의 해 중심을 이루는 다섯 가지 주제를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