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8년은 영국의 혁신적이고 우수한 예술과 창조산업 분야를 소개하고 한영 예술기관 및 예술가간 장기적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는 ‘한영 상호교류의 해’입니다.